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언론보도자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아산시의회 김영애의원, “아동복지교사 정부의 정규직 전환지침 반영하라”

조회수 : 36회

이름 : 관리자
2020-10-21 14:02:29

아산시의회 김영애의원, “아동복지교사 정부의 정규직 전환지침 반영하라”

-임시회 5분발언 통해, 아동복지교사 처우개선 시급..대책필요

아산시의회 김영애 의원은 21일 제225회 임시회 5분 발언을 통해 정부에서 권고하는 공공형 일자리 정규직화 직종이지만 아산시 정규직 전환 제외업종으로 심의된 아동복지교사의 근로형태에 처우개선이 시급하다며 대안마련을 요구했다.

이날 김영애 의원은 아동복지교사는 아산시청에서 주 40시간을 근무하는 지역사회복지사, 지역아동센터 2곳에서 주 25시간을 근무하는 전일제 교사, 지역아동센터 1곳에서 주 12시간을 근무하는 단시간제 교사로 구분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역사회복지사는 아동복지교사의 노무관리, 지역아동센터 관련 행정업무를 하고, 전일제 교사 및 단시간제 교사는 센터아동들의 학습관리 및 생활안전지도를한다고 말했다.

센터 근무하는 아동복지교사는 주로 학습지도 위주로 채용되나 실제는 센터이용아동들의 학습관리, 생활안전지도, ·간식 지도, 관찰일지기록 등 센터 행정업무에도 참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함께 이런 중요한 업무를 하는 아산시 아동복지교사들은 정부권장 지속사업임에도 불구 1년 단위 사업진행 하다보니 경력단절 뿐만 아니라 생활임금도 적용받지 않아 저임금에 시달리며 고용불안을 겪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근 아산시 비정규직 지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아동복지 교사들에 대한 정규직 전환을 촉구한바 있으며, 동료의원 시정질문 답변자료에 의하면 충남 다수 시군에서 정규직으로 전환된 사례가 있어 검토중에 있다설명을 덧붙였다.

이어 다른 지자체들은 보건복지부의 아동복지교사에 대한 정규직 전환지침을 적극 반영하여 지역사회복지사의 경우 현재 충청남도에서 금산과 아산을 제외한 모든 시군이 정규직으로 전환하여 근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김 의원은 아동복지교사 경우 가까운 천안시와 예산군 등 많은 시군에서 정규직으로 전환하여 고용불안 없이 안정되게 근무하고 있다고 설명하며 현재 여성친화도시, 아동친화도시 아산시에서 근무하고 있는 아동복지교사들이 겪는 차별적인 처우를 개선하는 시정이 절실히 요구되는 시점이다라고 강조했다.

이는 비정규직 제로화를 추진하는 정부의 노동정책과 협력하는 상생도시 아산시로 거듭나길 바라며 하루빨리 정규직 전환지침을 적극 반영하라고 주장했다.

사진설명 : 아산시의회 김영애의원이 5분발언을 통해 아산시 아동복지교사 처우개선 방안에 대하여 대안마련을 요구했다

사진 다운로드

이전글 아산시의회 조미경 의원, 아산기록원 건립 시급
다음글 아산시의회 이의상 의원, 민간단체 보조금관리 효율적 점검 제안